신들의 바다정원 남태평양 팔라우 2012.05.18

 

아침부터 비가 참 줄기차게도 쏟아진다.

 

오늘은 기상도 좋지 않다고 하고, 그동안의 강행군으로 피곤한 몸에 충분한 휴식을 주기로 했었다.

아침 일찍 잠에서 깼다가 내리는 비를 확인하고 다시 누워 오전을 잠으로 보냈다.

 

 

10시가 넘어서야 일어나 게스트 롯지를 나섰다.

 

IMG_5384.jpg

 

팔라우에 도착한 첫날 부모님께 전화를 하고 그동안을 너무 무심히 지냈다.

그래서 우리의 첫 행선지는 공중전화다.

 

 

IMG_5381.jpg

 

이제 팔라우에서의 국제전화는 어렵지 않다. ㅎ

 

 

 

늦게 시작된 하루의 점심은 션에게 추천 받았던 'the taj'로 결정 되었다.

 

인도 요리 전문점인 'the taj'에서는 매주 금요일 오전 11:30부터 오후 2:00까지

뷔페로 여러 인도 음식을 $14의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고 한다.

 

전화를 마치고 시간을 보니 아직 '타지(the taj)' 뷔페까지는 시간이 남았고,

갑자기 굵어지는 빗줄기를 피해 코롤시내 공원의 전통가옥에 갔다.

 

IMG_5389.jpg

 

비를 피해 셀카질~ ^^

 

 

IMG_5392.jpg

 

비가 정말 무섭게 쏟아졌다.

 

 

쏟아지는 비를 보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시간이 되었다.

고어자켓을 걸치고 빗줄기를 뚫고 '타지(the taj)'로 갔다.  

 

IMG_5399.jpg

 

'타지(the taj)'로 가는길에 너무 귀여운 써나... 잠시 멈춰 한컷. ^^

 

 

00230.jpg

 

IMG_5400.jpg

 

'타지(the taj)' 앞에서 나도 한컷... (지갑을 가슴주머니에 넣었더니 ㅠㅠ)

뒤에 보이는 계단을 올라가면 팔라우에서도 유명한 인도요리 전문점 '타지(the taj)'다.

 

 

IMG_5409.jpg

 

'타지(the taj)'에 도착~ 우리가 오늘 '타지(the taj)'의 첫 손님이었다.

 

 

 

 

IMG_5409_01.jpg

 

IMG_5409_02.jpg

 

IMG_5409_03.jpg

 

IMG_5409_04.jpg

 

IMG_5418.jpg

 

IMG_5419.jpg

 

IMG_5420.jpg

 

'타지(the taj)'의 음식들은 정말 모두 맛있었다.

 

몇접시를 먹었는지 모르겠다. ㅋ

 

 

IMG_5421.jpg

 

배부르게 먹고 나오니 어느새 날이 화창하게 개 있었다.

 

 

 

 

 

오후 일정은 귀국해서 몇몇분들에게 선물할 기념품을 사기로 했다.

코롤시내 쇼핑 타운과 기념품 가게들을 다 뒤졌는데, 팔라우만의 분위기를 전해줄 마땅한 걸 못찾고 있었다.

대부분 말레이시아나 주변국에서 수입한 기념품들이 대부분이었고,

팔라우에서 직접 제작한 기념품은 조개껍질따위를 담아놓은 작은 바구니거나,

이곳 사람들은 손재주가 없는지 너무나 조잡스러운 것들 뿐이었다.

 

그러다가 꽤 그럴듯한 제품을 발견했다.

효자손이다.

 

002.jpg

 

나무 손잡이엔 조금 조잡스럽긴 하지만 자개장식으로 'PALAU'가 새겨져 있고,

손모양을 한 긁개 부분은 바다거북의 등껍질로 만들어진 나름 그럴듯한 제품이었다. 

 

그런데 가격이 좀 비싼편이다.

$12.99

 

 

 

쇼핑을 끝내고 저녁 시간이 되었는데도 전혀 배가 고프지 않다.

숙소로 돌아와 오전에 한 빨래를 정리하고 나서

써나는 그동안 찍은 사진들을 정리하고, 나는 연습장을 펴고 나름 스토리를 쓴다고 끄적거렸다.

 

늦잠을 잔 탓인지 도통 잠은 오지 않고, 밤이 늦어지니 슬슬 배가 고파온다.

 

 

 

003.jpg

 

코롤 메인스트리트에서 보았던 버거집이 생각났다.

CHIAN CHIAN SNACK BAR

 

 

00231.jpg

 

 

늦은 저녁으로 버거를 먹기로 하고 다시 게스트롯지를 나섰다.

 

IMG_5420_01.jpg

 

숨은 써나 찾기 ^^

 

 

IMG_5420_02.jpg

 

정말 맛있었던 버블티와 수제 버거~

 

 

IMG_5420_03.jpg

 

 

IMG_5420_04.jpg

 

버블티와 버거를 먹고, 테이블에 앉아 혼자 뭔가 끙끙거리는...

 

 

내일은 다리다이버스에 펀다이빙을 예약해 뒀고,

다이빙을 위해서 오늘은 좀 일찍 자야하는데 늦잠을 잔 탓인지 도통 잠이 오질 않았다.

 

 

댓글 달기

댓글 2
28일 역시나 오늘도 우리만의 자유시간이다. 일어나서 리조트에서 간단히 조식을 해결하고, 바로 해변으로 출동했다. 보라카이 해변의 재밌는 사실중 하나는 스테이션1부터 스테이션3까지의 모래질이 다르다는 것이...
조회 4070
KE 677 Operated by KE - KOREAN AIR 출발 서울(인천) (ICN) 12년 5월 13일 20:35 현지시간 도착 코로르(ROR) 12년 5월 14일 01:45 현지시간 KE 678 Operated by KE - KOREAN AIR 출발 코로르(ROR) 12년 5월 25일 03...
조회 3470
돌아가는 일정을 5월 25일 새벽 3시 비행기로 잡아놨었는데, 급히 한국에 가서 해야할 일이 생겼다. 써나와 상의한 결과 쬐그만 섬에서 놀만큼 놀았다고, 내일 비행기 티켓이 있다면 한국으로 돌아가자고 동의해 줬...
조회 3179
뉴욕에 있는 써나 친구 보경이의 초대가 있었다. 집이 두개나 있으니 언제든 놀러오라는 것이다. 와서 한두달쯤 있다가라고 한다. 써나가 묻는다. "갈까?" "그래, 가자!", "4월쯤 어때?" "좋아." 그게 1월 말경이었...
조회 3148
뒤늦게 신혼여행기를 정리하다보니, 스쿠버 다이빙이 하고 싶다. 아~ 그 아름답던 바닷속이 자꾸 생각난다. 날이 추워지니까 따뜻한 곳이 그립기도 하고.... 그러다보니 일하다 말고, 하나투어 홈페이지에 드나드는 ...
조회 2959
오늘 다이빙은 쉬고, 관광투어를 하기로 했다. 어제 미리 다리다이버스를 통해 팔라우 현지 투어회사인 '임팩 투어(IMPAC TOUR)'의 '락아일랜드(Rock Island) 투어'를 예약 했었다. '임팩 투어(IMPAC TOUR)'는 일본...
조회 2861
외양도 허름해보이고, 3층은 공사하다가 중단 된 게스트롯지지만, 그래도 이곳에 묵었던 여행객들로부터 굉장히 좋은 점수를 얻고 있다. 일단은 코로르 시내에 위치하면서도 저렴한 가격과 다른 호텔이나 모텔에도 ...
조회 2774
아침부터 비가 참 줄기차게도 쏟아진다. 오늘은 기상도 좋지 않다고 하고, 그동안의 강행군으로 피곤한 몸에 충분한 휴식을 주기로 했었다. 아침 일찍 잠에서 깼다가 내리는 비를 확인하고 다시 누워 오전을 잠으로 ...
조회 2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