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명절이나 제사를 앞두고 항상 술을 빚으셨습니다. 제사나 차례를 지내고 음복하는 어머님이 빚으신 술맛은 정말 최고입니다. 갓 데친 참꼬막에 어머님이 빚은 술 한잔을 생각하면 힘든 귀성길도 항상 즐겁...
조회 22859